학술대회논문

조선 도교와 증산사상(Taoism of Joseon and the Jeungsan Thought)

김성환

2022.07.25 | 조회 580


2021년 봄 증산도 문화사상 국제학술대회 논문


조선 도교와 증산사상

                           호남 도맥의 전승을 중심으로

한영번역: 전원철


  


김성환(군산대학교 역사철학부)


이 글은 강증산이 태어나고 그의 사상이 잉태된 전라북도 호남 서부의 도교(선가仙家) 전통이 전승되는 과정과 그것이 강증산의 사상에 끼친 영향을 주로 논구한다.

먼저 호남 삼신산설의 연원을 탐구한다. 또한 이 지역에서 이른바 조선 단학파로 활동한 인물들에 주목하고, 그들의 행적·사상·계보 등과 증산 사상의 관계를 논구한다.

호남 삼신산 설은 강증산의 탄생지에 성스러움을 부여하는 문법의 일환이고, 또한 호남 선가의 역사적 기원을 살피는 단초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삼신산 설화는 기원전 4세기부터 약 3백년 간 중국 동부 연안에서 발해 너머로 항행한 삼신산 해상탐사 활동과 연관된다.

한데 최근 전라북도 완주에서 기원전 2세기 무렵 중국 산동에서 이주한 집단의 유물이 대량 발굴되어 서복 등 삼신산탐사대가 이 지역에 정착했을 가능성이 높으며, 이 지역 신선설화의 연원이 매우 오래되었음을 시사한다.

후대로 내려와 이 일대에서는 조선단학파를 대표하는 남궁두와 권극중, 그리고 남궁두의 전기를 기록한 허균 등이 활동했다. 특히 남궁두의 전기 및 허균의 일부 작품에서 나타나는 진인통신眞人統神’ ‘대운소관大運所關과 훗날 증산의 천지공사(신명공사) 천리도수天理度數의 사상적 문법이 일맥상통한다.

또한 남궁두와 권극중 그리고 강증산이 가계家系로 이어졌으며, 호남단학파의 사상이 그 도맥을 따라 강증산에게 전승됐다.

증산 사상은 그 이전부터 이 지역에 널리 퍼져 있던 최치원의 현묘지도와 삼교합일, 조선단학파의 진인통천, 미륵불교의 메시아주의, 동학의 무극대도·개벽과 유불선 겸출兼出 등의 사상을 반영했다.

이 토대에서 증산의 진일보한 무극대도와 천지공사가 펼쳐졌다.

그것은 전근대에서 근대로 이행하는 역사를 반영하는 과정에서 증산의 종교·사상적 천재성이 발휘된 것이었다.


Taoism of Joseon and the Jeungsan Thought

- On the transmission of Tao in Honam Region


Seonghwan Kim (Faculty of History and Philosophy, Kunsan University)


This article mainly discusses the process of transmission of the Taoism in the western part of Honam, Jeollabuk-do Province, where Gang Jeungsan was born and his ideas were conceived, and its influence on Gang Jeungsan's thoughts.

First, the origin of the theory ofHonam Samshinsan (Three Sacred Mountains) is explored. It also pays attention to the persons who were active in the so-called Joseon Dan (Immortalism) School in this region, and it also discuss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ir deeds, ideas, lineage and the thoughts of Jeungsan.

The Honam Samsinsan theory is meaningful in that it is a part of the belief that gives sacredness to the birthplace of Gang Jeungsan, and it is also a starting point for examining the historical origins of the Honam Seonga(Pursuers of Immortalism).

The legend of the Samshinsan Mountain is related to the maritime exploring activities, sailing from the eastern coast of China over the Barhae (Bohai) Sea for about 300 years from the 4th century BC.

The recent mass excavation of relics of a group of people who migrated from Shandong region of China around the 2nd century BC, found in Wanju, Jeollabuk-do Province in Korea, suggests that the Samshinsan exploring team, which was led by Seo Bok (Xu Fu), is likely to have arrived and settled in this area. On the finding we are sure that the origin of the legend of the Immortals in this area is very old.

Several centuries later,  Nam Gungdoo and Kwon Geukjung, representatives of the Chosun Dan school, and Heo Gyun, who recorded the biography of Nam Gungdoo, conducted their activities in this area. In particular, the ideas of 'Jinin-tong-sin(眞人統神 Immortals govern deities)' and 'Daeun-ogwan 大運所關 (Great Movement governs)', which appears in Nam Gungdoo's biography and some works authored by Heo Gyun, and 'Cheonri-dosu 天理度數(The Operating Principles of Heaven)' of Jeungsan's later Chenji-gongsa(Public Renovation of Heaven and Earth) are in line with each other.

In addition, Nam Gungdu, Gwon Geukjung, and Gang Jeungsan were connected to each other through their family lineage, and the ideas of the Honam Dan school were passed down to Gang Jeungsan along the line.

The thoughts of ​​Jeungsan reflected the ideas of Hyeonmyo-jido(玄妙之道 Tao of Profoundness and Wonderfulness), the samgyo-habil(三敎合一 Unity of Three Religions) taught by Choi Chiwon, the Jinin-tongcheon(眞人統天 Immortals govern Heaven) of the Joseon Dan school, Messianism of Maitreya Buddha, and the Mugeuk-daedo of Donghak (Eastern Learning), Gaebyeok (Great Opening of New Universe)  and the idea of common origin of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It is on the basis of these thoughts that Mugeuk-daedo (無極大道 The Infinite Great Tao) and the Public Renovation of Heaven and Earth were conducted.

It was the demonstration of Jeungsan's religious and ideological genius in the transition from the pre-modern to the modern era.



발표자 약력


김성환

고려대학교 철학과.

중국 북경대학교 철학박사.

군산대 철학과 교수.

도교문화학회장.

주요 논저

『우주의 정오』

『회남자』

『개벽과 상생의 문화 새만금문화권』(공저)

『한국인의 생사관』(공저)

「최치원의 국유현묘지도설 재해석」

「황노도연구-사상의 기원과 사조의 계보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9개(1/1페이지)